Woongs, 환이, 멍멍이 그리고 나. 넷이서 떠난 여행.

특히 환이는 그 지독한 길을 하루 내내, 혼자서. 운전하는 기염을 토해주었다.

나중에 또 쓰겠지만, 이 놈 정말 답답하고, 이해 안 가고, 고맙고, 멋진 놈. 고맙다 영환아.

Woongs는 겁나 고마운 개새.... 말해 뭣하나ㅋㅋㅋㅋㅋ

멍멍이는 ... 아 만나자마자 헤어지는 비행기표 때문에 어쩔 수 없었지만, 

진짜 계속 못 본 게 너무 아까워. 

너 임마 내가 너 아는 사람만 만나면 니 얘기를 그르케 해요. ㅎㅎ


어쨌든 그 당시에는 그렇게까지 고마움을 몰랐던 어리석었던 나. 

최고의 멤버와 함께 여행을 떠난 날.

지독히도 좋은 하늘. 시작.




지금은 팔아치운 영환이 차. 

지금 보니까 저 장신구, 영환이 닮았다.





처음 만난 해변.

하늘이랑 바다 색깔 보소...




참고로 그레이트 오션 로드 내내, 이쁜 해변이 끝도 없이 펼쳐집니다.

처음부터 너무 김 뺄 필요가 음서요. 다 비슷하고 호쾌항께 돌다가 맘에 꽂히는 곳만 들러도 되요. 

사실 투어로 가면 우리 맘대로 이렇게 못 놀았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레이트 오션 로드는 투어가 권장된다.

왜냐하면 드라이브 코스 겁나 난항인데 교대를 한다해도 운전수들 확 미쳐버리거든....

영환이가 부처였기때문에 가능한 일 이었다.... 혼자서.... 교대 없이......... ....ㅠㅠㅠ.......ㅠㅠㅠㅠ




가다가 만날 수 있는 등대.

서양애들은 등대를 참 좋은 관광포인트로 잡고 맨날 들른다.

처음엔 이해 못 했지만... 파란하늘과 바다, 하얀 등대 기둥이 좋은 전경이기 때문이리라.




몇 번을 지났는지 기억도 안나는 다양한 해변 ㅎㅎㅎ




근데 웃긴건 이제부터 시작, 초입입니다잉. 우린 아직 시작도 안했어! ㅋㅋㅋㅋㅋㅋ





이 때가 좋았징. 헤헤.





사실 이 여행은 너무 좋았어서 어떻게 표현을 못 하겠네요.

운전이 능숙하고, 여러명이 돌아서 할 수만 있다면 자가용 운전도 추천 드립니다.

힘들어서 그렇지 자가용이 나쁜 게 절대로 아니긴 하거든요.

창문 사이로 불어오는 바람. 취향에 맞는 음악. 친구들의 잠베연주.

그렇다고 돈이 많이 들길 했나. 우리, 먹은 것도 제대로 없지만.

나는 이 날이 너무 좋았어요. 친구들.

나 혼자만 행복하지 않았기를 바랍니다. 




이 여행에서 빼먹으면 진짜 후회할 헬기투어.

싸다고 멀리있는 경비행기 이딴거 타지말고 꼭 12사도 근처에 있는 헬기장에서 타세요.



요런 거 타고 갑니다. 조종사 포함 세 명이 탔어요.

당연한 얘기겠지만 앞에 앉는 게 압도적으로 유리함. ㅋ



기본 선택사항인 비행요금은 

Port Campbell 까지 25km에 95$ pp(per person)

London Bridge까지 45km 145$

Bay of Island 까지 90km 235$

Cape Otway Lighthouse 까지 180km 445$


추가요금으로 옵션 선택할 수 있습니다.

Polo Shift +35$

Cap +15$

DVD +20$

Low Level Flight Option +20$


우리는 첫번째 기본코스 95$ 씩 내고 탔구요. 10~15분 정도 걸렸습니다. 시간으로 보면 돈이 아까워보이지만...

내린 직후에는 아 최소한 런던브릿지까진 선택하면 좋았을 걸, 하며 무진장 아쉬워했답니다.

하지만 전 이틀 뒤  Great Barrier Reef 투어에서도 헬기 옵션을 선택했기때문에..

그렇게 꼭 많이 투자해야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정말 자금이 급하지않다면, 여기서 헬기투어는 꼭 추천드립니다.

호주 내 다른 관광지역에 비해 가격도 비싼 편이 아니예요. :) 





소음이 심해서 이런 헤드셋으로 의사소통하게 됩니다.

Awesome! Unreal! 이런 말 밖에 안 한 것 같네요. 하하.




헬기를 못 탔다고 슬퍼하지마세요. 호주는 관광국가. 아주 친절하게 좋은 View Point를 마련해두었답니다.




호주는 못 보던 식물들이 많아서 너무 좋아요. 다 잘 커.




가다가 아주 착한 견공과 주인도 발견했지요.

이 동네는 개 키우는 사람이 참 많은데요. 

보통 목 줄 없이 다녀요, 모두들 잘 훈련되어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랍니다.

애완견의 행동거지 하나하나 모두가, 주인의 인성 또한 대변한다고 들었어요.

개가 사람을 향해서 짖거나, 배설물을 뿌리면서 다니는 경우는 한번도 본 적이 없었답니다.

애완동물을 키울 자격이란 이런거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는 길에 너무 배가 고파서 들른 피자 가게.

The Aussie. 시켜먹었어요. 토핑에 햄이니 뭐니 잔뜩 들어간 오지 스타일 피자지요. 

돈 아끼려고 조그만 거 한판 사서 넷이서 나눠 먹었어요. 그래도 무지 즐겁고 행복했당께요. 히힣





널리고 널린, 동네 피잣집 앞에 있는 동네 공원, 동네 호수. 

어찌나 한가하고 당연하고 부럽고 행복한지.




사실은 여행도, 경치도, 음식도 중요하지 않은 걸 거 예요.


지금, 곁에 있는 사람들을 소중히 합시다.


여행을 하다보면요,

다음은 없어요.


extra Photos by Woongs




XoXo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옆집누나 Ran


멜번 근교에 있는 필립 아일랜드입니다.

멍멍이, 멍멍이 친구, 환이, 4명이서 옹기종기 다녀왔어요.


필립아일랜드에는 통합패스 입장료가 있는데요.

3 Pass는 펭귄 퍼레이드, 코알라 공원, 처칠 아일랜드를 의미합니다. 37$ 였어요.

필립아일랜드 초입에 있는 처칠 아일랜드Churchill Island의 농장에서 표를 사고, 여행을 시작했어요.



호주에서 공작 만날 일 진짜 많은데... 날개 편 모습 보긴 정말 힘드네요. ㅎㅎㅎ











엄마야 얘들 무서웡..... 

그냥 이것저것 다 있는 농가. 라는 느낌이 듭니다. 농기구같은 것도 많은데 그다지 특별하진않고...





하지만 테리우스 말이 등장한다면 어떨까?




.... 잘생겼다 :D



쉽독쇼 하는 시간. 사실 근데 뭐 좀 보다가 지루해서 우리는 이동했어요. 히히.



처칠 아일랜드에서 하나있는 도로를 타고 내려오면 쉽게 볼 수 있는



초콜렛 팩토리! :D!!!



입장료가 12$. 하지만 우리는 이미 '볼 건 없다' 라는 정보를 입수했기때문에 들어가진 않았고

입구에서 무료 쪼꼬렛만 우걱우걱 먹고... 으히히. 

초콜릿 바나나 4$을 사서 멍멍이랑 2$씩 나눠먹기로 했는데..!




....




작아요....... ......ㅠㅠ..... 4$....ㅠ_ㅠ......



울부짖으며 코알라보러 이동 슝슝. 



내가 와땅!!! 



부끄러워하지말고 고개를 들라!



......?



.... (같은 사진이 아닙니다잉)




.... 코알라는 하루에 18시간을 잔다고 합니다.

게다가 야행성이야.......

다 자고 있더라고요. 

.....ㅠ_ㅠ......




개 중 깨어계신 분, 등장!!!




거기다가 아들이랑 세트야!!  두마리 보이세요? :D



하지만 이내 주무시네요... ..... :D



호주에선 엄청 무지 많이 볼 수 있는 왈라비들 ㅎ





결국 입구에 있는 코알라 인형이랑 이런 짓 하고 놀았어요.

신혼여행컨셉. 두번째 사진 표정연기 물 올랐네요. 

1. 자기야 사랑해.  

2. 애정이 식었어...

사실은 이거 이런 포즈로 성인들 찍으라고 만들어 놓은 건 아니예요.

코알라 앞에 애기들 쭈그려앉아서 사진찍으라고 만들어 놓은거거든요..


근데 나 이러는 거 물끄러미 바라보던 중국인 관광객들이

제가 끝나고 나니까 다들 저 따라서 포즈 찍길래 깜놀ㅋㅋㅋㅋㅋㅋㅋㅋ





코알라 다 잔다고 이 생퀴들이 입구에 이런 모형을 만들어놨음.

눈도 깜빡거려요.




배가 고파서 이걸 좀 사먹으려고 하는데...



이건 뭐야 다른게 나왔어.... 이게 12$...




펭귄 돌아다니는 시간까지 시간이 한참 남아서, 해변으로 가보았습니다.





사진찍고 놀았죠 뭐 히힣.

그래도 시간이 좀 남길래 필립섬 서쪽 끝까지 갔어요.

Phillip Island Nature Park. 

기대 하나도 안 하고 갔는데 대박이었지 뭔가요.




날씨가 좀 흐려서 사진으론 별론데.....

아 진짜 너무 괜찮았어요.

일행들 모두 대만족. 입장료도 안 받는데, 정말.... 예뻤답니다.




저기 저 끝에, 새들이 어마무지 많아요. 

둥지도 엄청 많고, 애기새들이 너무 많아서 바다새 보호차원으로다가 가까이 못가도록 막아놨지만요.

정말 너무너무너무너무 좋아요. 새 소리도 엄청 들리고요. 

바람도 강하게 불고 춥지만 정말 보람있어요.

펭귄 보러 가셨으면 가까우니까 꼭 들러보세요.




으구으....



여기서 동영상을 찍었는데, 찍은 놈이 한국가서 도무지 주질 않네요.

멍멍아.... 누나 이쁘게 찍었으면 혼자 소장하지말고 좀 줘라.... ㅠㅠ....




여기도 또 밥 사먹고 우걱우걱. 

일행들은 안 사먹고도 버티는 모양이지만

전 안 먹고는 못 살아요 우걱우걱

Nobbies. 바로 앞에 큰 카페테리아가 있어서 먹고 구경하기 편합니다.



요런 해안에서 펭귄들이 올때까정 해질때까지 2시간을 버텼다는 슬픈 전설이 있어요.

네명이서 옹기종기 모여앉아서 덜덜덜덜 떨었다능...

다른 사람들은 담요도 들고오고 점퍼도 입었던데... 우린 미리 알아보질 못해가지구설랑....

저 반팔에다가 신발 젖어서.... 얼어죽을뻔했어요.....ㅋㅋㅋㅋ



펭귄들이 눈이 약해서, 실명될수도 있으니 플래쉬켜고 사진찍으면 절대로 안되고요.

전 아이폰으로 찍다가 걸려서 압수당할뻔했어요. 하하. 

플래쉬 안켜도 찍으면 안됩니다 여러분 ㅠ.....


사진으로 보기엔 힘들지만 눈으로 보면 아주 잘 보이고, 귀여워요 :)

바로 앞에서 옹기종기 뛰어가는 것이 얼마나 귀여운지 ㅎㅎ

참고로 페어리펭귄은 아주 체구가 작고, 호주 전역에서 많이 서식해요.

저도 지금까지 네댓번은 본 것 같네요. 하하.

굳이 투어를 안 거쳐도 볼 수 있는 포인트는 아주 많으니 놓쳤어도 걱정마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옆집누나 Ra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