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멘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4.16 리틀 크리쳐 Little Creatures - Fremantle [ 14 Mar, 2013]



리틀 크리쳐 - Little Creatures

40 Mews Rd, Fremantle WA 6160

(08) 9430 5555 ‎ · littlecreatures.com.au





* 대중교통 및 도보 

Fre Station(Stn) > Phillimore st > Pakenham St > Marine Tce > Mews Rd : 17분 소요.


* 자가용 이동시 : 유료 주차 가능


연중무휴, 오전 9,10시부터 자정까지 영업.







지인이 알려준 덕에 찾아가게 된 리틀 크리쳐.

서호주에서 가장 큰 맥주 증류소 Brewer, 최고의 바 Bar 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증류소와 바, 그리고 병 맥주와 기타 상품을 판매하는 상점까지 갖추고 있으며

관광객 뿐만 아니라 현지 거주인들에게도 몹시 사랑받는 장소.

대략 600석의 좌석, 넓은 주차장을 가지고 있으나 주말이나 저녁시간에는 꽤 붐빈다.








왼쪽에 있는 가장 큰 건물로 들어가면 증류소와 바가 있다.

윗 사진 왼쪽에 보이는 계단으로 올라가 증류소 곳곳을 둘러볼 수 있으며

매 시간 13시, 14시, 15시에는 증류소를 안내하는 무료안내도 있고

그 외에도 관광상품 투어로 오는 여행객들이 많다.


좌측의 증류소를 지나쳐서 계속 걸어가면, 프리멘탈 바다를 바라볼 수 있는 실외 라운지가 있다.





라운지 안에 있는 놀이터. 부모들은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진다.

부모들은 아이들을 멀리서 지켜볼 뿐, 모래밭에서 장난감을 가지고 뒹굴고 놀게끔 둔다.

한국이었으면 모래가 깨끗하니 안하니, 안전 장치가 있니 없니... 말이 참 많았을 것 같다.

아이들은 맨발로 뒹굴고, 구르고, 넘어지면서 즐거워한다.

평화로운 낮 술.

참 좋다.







맥주 가격은 과연 싸지 않다.

500ml 파인트 Pint 한잔에 9,8$, 만원 꼴이다.

전용잔에, 공기 세척해주는'제대로 된' 집을 가도 호가든, 스텔라, 레페가 7~8$ 선인 걸 감안하면

최소한 그 정도 맛은 낸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가격을 책정했겠지?

라고 혼자 생각해봤다.


가격과 자신감만 있는 가게가 없다고는 못하지만, 

평일 낮에도 손님이 찬 모양새를 보면, 그렇게 양심없는 가게는 아니겠지 설마.




바다를 바라보며 올리브 나무 아래에서 한 잔.

Pale ale & Pilsner.



음, 나는 얘네들의 가격을 인정해야 할 것 같다.

7.5 $ 은 그냥 맛있으니까,

1.3 $ 은 이 증류소만의 독자적인 맛과 풍미가 확실하니까,

1 $ 은 이 가게의 서비스, 분위기(Atmosphere)

뭐 그런 것들을 고려한다면 합리적인 소비의 범위 내라고 생각한다.


물론 매일같이 마시지는 못하겠지만

화이트데이니 발렌타인데이니 하는 것들보다는 이쪽이 즐거웠다.

다음에는 배고플 때 와서 식사도 해보고싶은데,

그 돈으로 맥주를 짝으로 사 가는게 더 좋을지 어떨지 고민을 좀 해야겠지만.





낮술이다보니 파인트 한잔씩에 금방 나른해진다.

알콜 5.2%, 4.6%이니 좀 늘어져있다 움직이기로 한다.

이대로 운전을 하면 조금 곤란하다.






느적대다 건물을 나와, 이번엔 두번째 건물로 들어가 보도록 한다.

지나가던 건물 입구의 점원 총각이 어찌나 상큼하게 웃어주는지, 이런 것도 서비스의 일환인가 싶을 정도다.






플란더스의 개가 리어카에 우유통 싣고 배달하는 것 처럼

이런 차 타고 맥주 배달해주면 옴팡지게 좋을 것 같다.

골목골목에서 아이스크림 차가 내뿜는 노래같은 걸 틀면서 들어오면 

난 뭐에 홀린듯 지폐를 들고 뛰어내려갈텐데.






들어서자마자 오른쪽엔 시음대가 있고 보통 여기는 시음하러 온 관광객들이 바글바글한다.






시음대를 바라보고 왼쪽에 있는 선반






그 선반 왼쪽엔 이렇게 상품들이 진열되어 있다.

6병에 한 팩에 20$, 

24병 한 박스에 60~70$.


한 박스를 들고 올까말까 엄청 고민해보았지만

하루에 한 병씩은 까먹고있는 우리 집 주력메뉴 스텔라는 24병에 40$.

인간적으로 밥만 먹고 똥만 싸는 백수가 퍼 마시가앤 

하늘 보기 부끄러워질 것 같은 가격이라 살며시 내려놓았다. 






중앙 테이블의 수는 적지만, 여기서 구매한 시원한 맥주를 마실 수 있다.

그 뒷편으로는 관련 상품들을 팔고있다. 

로고나 캐릭터의 티셔츠, 모자, 에코백 같은 것들.





외부에선 실내가 약간 어둡게 보이지만

실내에선 외부가 환하게 잘 보인다.

천정이 높고 시야가 탁 트여 넓어보인다.





바깥에도 테이블이 있다. 

저 자전거는 대체 어디다 쓰는 걸까.

배달에 쓸 것도 아닐텐데....









여담이지만 근처에 서호주 최고의 피쉬 앤 칩스를 판다는 가게가 있다.

이런 가게는 가면 안된다.


근거없는 허언이 아니다, 난 이미 먹어봤다.

이게 최고라면 서호주에선 피쉬 앤 칩스를 먹어서는 안된다.

그럴 바엔 리틀 크리쳐에서 맥주를 먹는게 남는 장사다.





그 가게 바로 앞에 있는 괴악한 구조물.

웃기려고 만든거라면 분명 성공했지만...

프리멘탈에 내가 올 때마다 사진을 찍게 된다.

그런데 늘 주위를 둘러보면 얘 사진 찍는 사람은 나밖에 없다.

그래서 찍을 때마다 부끄러워진다..





<요약>

1. 가격은 있지만 먹어볼 가치는 충분한 맥주. 

2. 더 쓰고 싶은데 많이 못 먹어봐서 아쉽다.

3. 맥주따위에 10불은 사치다! - 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아니라면야 자신있게 추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옆집누나 Ra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