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여러분!

Anzac Day 기념 폭풍 포스팅 대방출중입니다.


이번엔 달링하버에 있는 시드니 아쿠아리움이예요.

일전에 말씀드렸던 대한관광 http://next2us.tistory.com/74 통해가시면 입장료도 싸집니다.

시드니 타워, 아쿠아리움, 크루즈... 뭐든지 정상가보다 싸요. 참고하세요. 

외로운 인간군상과 동참해주신 분은 현재 번다버그 거주중이신 박XX군입니다.

요리도 잘하고 착한 동생인데 여자친구가 없어요... 



이십대 초중반 아가씨들은 얼른얼른 날래게 줄들을 서시기 바랍니다.

마누라 굶겨죽일 일이 없는 총각입니다.

아 요즘같은 불경기에 이 조건이면 됐지 뭘 바래!




새해 첫날 박군이 호주에서 만든 떡국.

고명 때깔봐. 일등신랑감이야.





수족관 입구에 있는 포세이돈.

여러분 이게 다 레고입니다....





저 소라모양 뿔때기 엄청 맛있게 생기지 않았나요.

쪼꼬렛맛에 휘핑크림얹은 색깔이야... 데헷.


그나저나 이 놈의 수족관은 남반구 최고의 크기를 자랑한다고해서 재미있게 보긴 봤는데

수족관인지 레고랜드인지, 레고가 겁나게 많아요.

증거자료들 보시죠.



낙타 투어 십분에 오딸라~



여보 오늘 저녁은 펭귄스프 해주구려.



.....




엄마 이상한 애가 붙어있어요.



오늘따라 이상하게 기분이 Up 되어있네요.

다이어트중에 얻어먹은 쪼꼬우유의 당분이 저를 High하게 만드나 봅니다. 



그나저나 

참 볼 것 많은 수족관인데 아쉽게도 사진 질이 좋지가 않아요.





개인적으로는 듀공수족관이랑 상어수족관이 참으로 마음에 들었습니다.

특히나 듀공... 완전 푹신푹신하게 생긴 돼지.... 너무 좋아요...ㅋ



인어공주의 모티브가 되었던 듀공.




듀공존에는 가오리도 같이 삽니다.



얘네들도 배추를 먹더라고요.




귀요미...




듀공님 등장.



양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다녀오셨어요. 과연 인어공주, 라고 말하고싶지만.



하지만 돼지예요. 속으면 아니되세요.



우걱우걱. 배추 다 내꺼임. 우걱우걱.



여러분 이 실루엣은 거북이가 아닙니다.

듀공이라고요... ...듀공 아래에서 위로 올려다본........ 동글동글하죠잉.




키울 수 있을리가 없지요.

흔하게 볼 수 있는 기부 요청 포스터.

진지하게 혹했는데, 전 속았어요. 



우왕 나왔어요. 상어존.




얜 사실 누군지 모르겠어요...



상어존엔 거북이도 같이 삽니다.

상어가 못 물어 뜯나봐요. 헤헤. 거북이 귀엽고 크고 멋져요.






요런 기분. 상어가 아주 가까이서 싸돌아댕겨서 스릴 넘쳐요.



얘도 유명하죠.



ㅋ_ㅋ





마지막은 이렇습니다.

제가 젤 좋아하는 영화 Closer 의 수족관 씬이 생각나는 장면이네요.






수족관을 나오면 언제나처럼 기념품점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옆집누나 Ran


포트스티븐스. 시드니 근교에 있어요. 

바다와 사막이 붙어있는듯한 묘한 장소이지만,

사실은 사막이 아니라 바닷가의 모래언덕이 확장된 것에 가깝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시드니에서의 여행 중 가격대비 최고봉은 대한관광인 것 같아요.

영어가 생소한 한인들이 우글우글 몰려다니는 게 한인관광이 아닌가... 하는 편견이 사실 있었습니다만,

호주 여행사에 비해, 도무지 가능하지않을 것 같은 가격을 제시합니다. 아주 인상적이예요.

개인적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티켓을 끊고, 점심을 먹고 어쩌고하면 130$는 훌쩍 넘기게 되는데

여기선 65$불에 포트스테판,돌고래투어,와이너리, 그리고 한식 점심까지 제공하더군요. 

유명해서인지, 평일임에도 대형버스가 줄지어 출발하더군요. 예약도 빨리 끝나구요.

시드니 시티 안에 있는 아쿠아리움 입장료마저도 할인하길래, 조금씩 절약할 수 있었습니다.

한인촌 스트라스필드Strathfield에 있고요. 투어 출발은 시드니 시티와 스트라스필드 등지에서 합니다.


대한관광(OTT-Orient express Tour & Travel) : 9235-0000, 0411-205-599.




입구. 왼쪽엔 바다. 오른쪽은 사막같은 모래가 끝없이...




완전 깜찍. 아오 인형들.



모래라서 사륜구동만 가능해요. 혹시 개별 여행 오실 분은 참고하세용.




오분 정도 가다가 내려서. 샌드보드 탈 사람은 고생을 좀 해야합니다.

모래 언덕이 엄청 작은데 이거 올라가는 것도 무지 힘이 들어요.

발이 푹푹푹푹 빠져대는데... 서너번 올라가다보면 체력이 딸려서... 하하하. 

중년분들은 한번 타시고 쿨하게 포기.




시드니와 멜번에서 함께 여행했던 Woongs는 괜히 이 자세로 멋 부리다가 10초 뒤 내장파열의 위기를 겪습니다.



저어기 보이듯이 대개는 쪼그려 앉아서 타요. 헤헤.



돌아올 때는 쫄라서 앞자리 앉았습니다. 쿠아아아앙~~하는 사륜구동의 터프함을 잘 보여주는 아저씨.



낙타 투어도 있어요. 저는 안 탔지만. 




그러고나면 돌고래 투어하러 바닷가로 갑니다. 멀지 않아요.



맛은 없지만 커피랑 과자도 줍니다.



요렇게 배 주위에서 알짱알짱대요. 으아 만지고 싶다. 



배 한쪽 사이드엔 이렇게 튼튼한 그물망을 달아놨습니다. 애들보고 물놀이하고 놀라고요.

물론 이쪽으로 돌고래가 지나가면 엄청 잘보이겠죠잉. 

원래는 애들보고 놀라고 만들어 놓은 그물망이지만...




떼를 써서 저도 한번 시도해 보았습니다.

그물이 찢어질까 두려웠는데 다행히 너무 튼튼하고 물이 차서 발이 아프더라고요.

모두들 한인들이라 그런지, 아무도 저 처럼 퐁당 들어오진 못하고 제 사진만 찍어가시더군요.

물어보지도 않고 동영상을 찍으시는 분도.... 아 내 초상권.....



다음은 와이너리 탐방. 아마 그 불가능하게 저렴한 투어비는 이 와이너리 덕분이겠지요.

와이너리를 들르면 시음도 하고, 와인이나 각종 물품도 선물로 사게 되고,

실외 노천 카페에서 커피나 다과를 사먹기도 하니까 여행사측에 로비를 주겠지요.

선물 및 카페 가격도 나름 괜찮으니, 서로 win-win하는 길이 아닌가... 마 그래 생각합니다.



굉장히 엑설런트하고 고져스하고 하지만 저렴한 최고의 와인은 아니지만 뭐...

빡빡하게 살 거 있나요. 헤헤.



사실 전 이 비누가 더 땡기던데 말이예요.

여행지에서 다른 걸 사봤자 짐이 되고 무겁다보니

저같은 장기 여행자에게는 비누가 제일 땡겨요. 

대형마트가면 더 싼 비누도 많지만.. 왠지 난 요런게 좋더라.



와이너리에는 어디에나 있는 선물코너. 





그나저나 호주 관련상품 검색하다가 이런걸 발견했는데 말이예요...

관광 기념품 파는 사이트에 올라와있던데,

(관련링크:http://www.aussieproducts.com/prodinfo.asp?number=PRSHPC++++18.+OZGIRL)




관광상품, 인형이나 사진 기념품인가 싶어서 검색해보니까 판매 페이지엔 상품으로 올라와있지도 않고...

....... 안작데이Anzac day(4월 25일, 전사한 군인들을 기리는 날) 기념으로 올려놨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옆집누나 Ran